모던타임즈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지면보기
  • 전체기사
  • 최종편집 : 2020.07.03 17:10
    ‘2019 서울시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통해 취약계층 긴급 주거지원
    2019/12/26 14: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3554238800_20191223164119_7587250706.jpg
     

    사단법인 주거복지연대(이사장 남상오)는 서울시의 ‘2019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에 긴급 주거지원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2019년도 얼마 남지 않은 12월 추위가 서서히 시작되고 있다. 많이 추우면 안되는데... 취약계층이 어려운데...라고 걱정하는 11월 사단법인 주거복지연대로 (재)주거복지재단과 강서주거복지센터에서 지원협조 연락이 왔다. ‘아동주거취약계층’이 긴급 주거가 필요한데 주거복지연대에서 지원해 줄 수 있느냐고 현재 4인가구로 아빠, 엄마가 20대 초반이고 아이들 2명인데 현재 집이 없어 교회에서 거주하며 어려운 상황이고 겨울도 다가와 걱정이라고 했다.

    주거복지연대에서는 바로 긴급회의를 진행하였다. LH긴급주거지원 운영기관으로 주택을 관리하고 있지만 당장 주거할 수 있는 수리된 주택은 없는 상황이어서 경기도 등 대체지역까지 확인을 해 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양진우 사무국장이 제안을 하였다. ‘재단에 따르면 해당가구는 임대주택 우선입주대상가구로 최대 거주기간은 3개월로 예상한다. 그렇다면 서울시 공익사업 예산으로 조성한 커뮤니티 장소(상도동)를 임시로 활용하자’. 이 제안이 만장일치로 결정되었고 협조 요청 후 1일 만에 입주를 추진하고 입주청소 후 입주하여 이 젊은 가족은 추운 겨울을 안정하게 지낼 수 있게 되었다.

    몇일 전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보일러 잘 가동되는지 방문을 해 보았다. 입주한 김00씨가 연신 고맙다고 인사하며 반갑게 맞아주며 너무 잘 기거하고 있고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을 계속하였다. 다시 봐도 입주추진 결정이 옳은 선택이었다고 생각된다.

    남상오 이사장은 “커뮤니티장소는 인근 주민들이 주민화합과 협력을 위해 모이는 장소로 활용되지만 현재와 같은 긴급 상황에서는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그리고 이번을 계기로 우리 주거복지연대에서는 서울에 2곳, 경기도에 2곳의 긴급주거지원주택을 조성하여 운영키로 하였다”라고 추후 계획까지 밝혔다.

    주거복지연대에서 추진하는 서민 주거안정은 눈앞에서 당장 해결되지 않는 끝이 없는 지루한 활동이다. 하지만 수혜자들의 감사하다는 인사가 그 지루함을 견뎌내는 원동력이지 싶다.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민간의 서민주거안정 활동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서로 나누자 보다는 우리 사회가 의지가 있는 가족에게 주거안정을 통해 기회를 만들어주는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사단법인 주거복지연대는 서울시의 ‘2019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에 ‘우리동네 바로알기’라는 프로젝트가 선정되었고 동작구 상도동과 관악구 신림동에 커뮤니케이션 거점공간을 조성하여 인근 주민과 활동가들이 사랑방처럼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하며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를 유도하고 있다.

    주거복지연대 개요

    주거복지연대는 2001년 설립한 사단법인으로 서민주거안정과 주거권 확보에 노력하며 주거복지의 국내 최고의 전문기관으로 성장하였다. 주요활동으로 한국감정원,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공기업과 취약계층 집수리 사회공헌활동을 공동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와는 2005년부터 14년째 방학기간 중 어린이 점심 무상급식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시로부터 동작주거복지센터를 위탁 받아 운영하고 있으며, 우리 삶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 김경수 사회 ]
    김경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ncbiz@naver.com
    모던타임즈 인터넷신문(www.emoderntimes.com) - copyright ⓒ 모던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모던타임즈 (http://www.emoderntimes.com) | 등록번호 : 아 02044 | 발행인/편집인 : 김형진 |통신판매 :2014-서울마포-1542
      주소:
       Ω 121-897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지 5길 5-15(합정동) 벤처빌딩 210호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5-88-00813 | 청소년보호책임자: 현철승
      대표전화 : 070-7124-8879  l emoderntimes@gmail.com Copyright ⓒ 2012 emoderntimes.com All right reserved.
      모던타임즘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모던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