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타임즈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지면보기
  • 전체기사
  • 최종편집 : 2022.08.04 11:38
    봄바디어, 라트비아 에어발틱으로부터 CS300 항공기 최대 60대 주문 받아
    2018/05/30 11: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32230512_20180529121000_7522078442.jpg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Bombardier Commercial Aircraft)는 라트비아 국적기인 에어발틱(Air Baltic Corporation AS(airBaltic))이 CS300 항공기 30대의 확정 주문과 동일 기종 추가 30대의 구매 옵션 및 구매 권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CS300 항공기 모델의 정가를 기준으로 환산했을 때 확정 주문 계약의 규모는 약 29억달러에 이른다. 이 액수는 구매 옵션 15대와 구매 권리 15대에 대한 계약이 이행될 경우 59억달러로 늘어나게 된다.

    프레드 크로머(Fred Cromer) 봄바디어 에어크래프트 사장은 “C시리즈 항공기 프로그램이 계속해서 시장 수용성을 높여가는 가운데, CS300 기종 최초 운항사인 에어발틱이 대규모의 동일 기종을 재주문한 것은 현재 운항 중인 우리 항공기의 성능이 뛰어나다는강력한 반증”이라며 “에어발틱이 세계에서 시간 엄수를 가장 잘 하는 항공사로 명성을 유지하는 데 CS300 항공기가 기여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C시리즈 항공기는 소규모 싱글아일 항공기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하고 있으며 에어발틱이 C시리즈의 가치를 증명하는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8개월 동안 시장에서 리더십을 키운 에어발틱이 CS300 항공기 보유 확대를 통해 더 큰 성공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주문으로 에어발틱은 총 50대를 확정 주문해 유럽 최대 C시리즈 구매 고객이 되었으며 전세계에서도 두 번째로 주문 대수가 많은 고객이 되었다. 에어발틱의 새로운 비즈니스 플랜은 발트3국(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노선을 크게 확장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마르틴 가우스(Martin Gauss) 에어발틱 CEO는 “에어발틱이 C시리즈 최초 운항사가 된 것은 지속적인 수익성을 이끌어낼 경영개선 계획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발전된 기술을 받아들이자는 미래 지향적인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덕분에 에어발틱은 현재 가장 연비 효율이 좋은 소형 싱글아일 항공기의 이점을 누리고 있다. 22%이상 연료를 절약할 수 있음이 입증된 CS300 항공기는 에어발틱이 운영비를 낮게 유지할 수 있는 핵심 역할을 한다. 실제로 지난해 우리 회사는 큰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전 세계에 이 혁신적인 항공기의 독보적인 성능과 안락함을 선보였다. 에어발틱은 항공기단 현대화 전략을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향후 3년간 다른 항공기 기종 운항을 점차적으로 중지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CS300 항공기단 규모를 최대 80대까지 확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에어발틱은 현재 차기 비즈니스 전략인 Destination 2025에 착수하며 운항 노선 확대를 앞두고 있다. 새로운 전략의 핵심은 CS300 항공기로만 구성된 더 큰 규모의 전용 항공기단 도입이며, CS300은 우리가 취항하는 시장에 가장 적합한 항공기”라고 덧붙였다.

    울디스 아굴리스(Uldis Augulis) 라트비아 공화국 교통부 장관은 “2017년은 에어발틱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한 해였으며, 이 기간 동안 운영과 재정적인 면에서 모두 뛰어난 실적을 거뒀다. 이는 에어발틱의 사업 전략과 운영 모델이 성공적이었다는 견고한 증거다”며 “이번 신규 주문은 라트비아 역사상 가장 규모가 큰 투자로, 발트 해 지역의 항공 인프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수출과 경제, 일자리 창출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 주문에 적용되는 항공기 인수는 2019년 4분기에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주문에 앞서 에어발틱은 CS300 항공기 20대를 주문한 바 있다. 에어발틱은 현재 CS300 항공기 8대로 유상비행 서비스를 운행을 하고 있다.

    C 시리즈 개요

    C시리즈 항공기는 봄바디어 주식회사 산하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 계열사인 C Series Aircraft Limited Partnership이 제조한다. C시리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Media Hub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어발틱(airBaltic) 개요

    에어발틱(airBaltic(AIR BALTIC CORPORATION))은 세계에서 가장 시간을 잘 엄수하는 항공사로 70여 취항지를 잇는 직항편을 운항하며 유럽, 스칸디나비아, 러시아, 독립국가연합(CIS), 중동 등지를 연결한다. 에어발틱은 1995년 설립된 주식회사로 주요 주주는 라트비아 정부이며 지분 80.05%를 보유하고 있으며, Lars Thuesen이 완전 자회사 Aircraft Leasing 1 SIA를 통해 2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에어발틱 항공기단은 봄바디어 CS300 기종 8대, 보잉737 기종 11대, 봄바디어 Q400 기종 12대 등 총 31대로 구성되어 있다. 에어발틱은 혁신적이고 우수한 서비스, 그리고 사업재편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아 다수의 국제적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17년에는 CAPA 올해의 소형항공사상을 수상했으며, 올해에도 ATW Airline Industry Achievement Award 올해의 시장리더상을 수상했다. 또한 2014년과 2015년, 2016년, 2017년 전세계 최우수 정시 운항 항공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봄바디어(Bombardier) 소개요

    봄바디어는 4개 사업 부문에 걸쳐 6만9500여명의 임직원을 보유한 운송업계 글로벌 리더로 혁신적이고 업계 판도를 바꿀 항공기와 기차를 제조한다. 당사 제품과 서비스는 승객 편의성, 에너지 효율성, 신뢰성, 안전성 측면에서 새로운 기준을 확립하는 세계적 수준의 운송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당사는 Transportation, Business Aircraft, Commercial Aircraft, Aerostructures and Engineering Services 등 4개 사업 부문에 걸쳐 전세계 28개국에 제조, 엔지니어링 시설을 운영 중이다. 당사 주식은 캐나다 토론토증권거래소(BBD)에서 거래되고 있으며 2017년 12월 31일 마감된 회계연도 기준 162억달러(미화 기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당사 관련 소식과 정보는 bombardier.com을 방문하거나 트위터(@Bombardie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편집자주

    에어발틱 도장(塗裝)을 입힌 C시리즈 항공기 사진은 본 보도자료와 함께 홈페이지에 게재되어 있다.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에서 발표하는 최신 뉴스 수령을 원할 경우 트위터@BBD_Aircraft)를 팔로우하면 된다. 봄바디어 보도자료 수령을 원할 경우 RSS Feed 섹션을 방문하면 된다. Bombardier, C Series, CS300, Q400는 봄바디어 혹은 그 계열사들의 등록상표이다.
    [ 이의직 종합 ]
    이의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ncbiz@naver.com
    모던타임즈 인터넷신문(www.emoderntimes.com) - copyright ⓒ 모던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모던타임즈 (http://www.emoderntimes.com) | 등록번호 : 아 02044 | 발행인/편집인 : 김형진 |통신판매 :2014-서울마포-1542
      주소:
       Ω 121-897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지 5길 5-15(합정동) 벤처빌딩 210호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5-88-0081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수
      대표전화 : 070-7124-8879  l emoderntimes@gmail.comCopyright ⓒ 2012 emoderntimes.com All right reserved.
      모던타임즘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모던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